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여름 구두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7일제작] 통풍 정장구두 919 갈색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7일제작] 통풍 정장구두 919 갈색
주문가격 95,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제품설명 직선과 곡선의 조화를 이룬 펀칭 디자인이 인상적인 시원한 통풍 정장구두 입니다.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사이즈 선택1
사이즈 선택2
발볼의 넓이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7일제작] 통풍 정장구두 919 갈색 수량증가 수량감소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고객님의 결제가 확인되면, 주문하신 제품의 제작기간과 배송일정 등을 핸드폰 문자메세지로 안내드리고 있습니다.

제품을 빨리 보여드리지 못하는 점을 늘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기대해주신 만큼 편안하고 좋은 제품으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립니다.

Product Detail

직선과 곡선으로 조화를 이룬 발등의 펀칭 디자인이 인상적인 비즈니스 드레스 슈즈입니다.

시원한 통풍기능을 담고 있는 가볍고 무척 편한 제품입니다.

앞코가 뾰족하지 않고 무난한 구두 디자인을 선호하시는 분들께 좋겠습니다.




티 나지 않는 "비밀스러운 통풍 기능" 을 갖춘, 시원한 신사화 입니다.

가죽의 통풍구를 통해 신발의 안과 바깥의 공기를 잘 통해 발의 땀과 열을 효과적으로 배출시켜 줍니다.




정면에서 봐도 티가 나지않아 디자인에 거부감이 없고, 단정하고 심플한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바닥창 소재 안내]

우레탄 몰드창을 사용합니다. 자동차 타이어와 유사할 질감으로 무게가 가볍고 푹신한 바닥창입니다.
뛰어난 착용감은 물론 내마모성이 우수하여 기존 다른 바닥창에 비해 느리게 닳습니다.
바닥면과 뒷굽부분이 일체형으로 붙어있어 밑창이 닳으면 바닥창 전체를 교체해야 합니다.
뒷굽 부분 높이는 약 3.5cm 입니다.




[가죽 소재 안내]

은은한 광택이 나는 부드러운 재질의 갈색 소가죽을 사용합니다.
F.G (Full Grain)으로 불리며 유연한 특징 때문에 편한 착용감이 필요한 제품에 많이 사용됩니다.
새제품을 받아보시면 마무리 광택작업 때문에 가죽에 광이 나지만 신으시다보면 광택은 점차 사라지고
본래의 은은한 느낌이 살아납니다.



발에 땀과 열이 많지만, 아직 망사구두 착용이 꺼려지는 남성을 위한 제품으로

통풍 구멍이 잘 보이지 않도록 신발 안족 아치면에 배치하였습니다.


또한 발등에 있는 펀칭(가죽구멍)도 통풍 구멍이 뚫어져 있어서 시원한 기능에 큰 몫을 지고 있습니다.

(앞코 끝부분은 형태 유지를 위해 단단한 보형물로 막혀 있습니다.)




안쪽면 아치부분에 통풍구멍이 집중되어 있습니다.

발등과 옆면을 통해 공기순환이 입체적으로 이뤄져 시원한 착용감을 언제나 느끼실 수 있습니다.



무게도 무척 가벼워서 귀하의 비즈니스를 지치지 않게 도와드립니다.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작은 캔콜라와 비교해 보시면 '놀라운 가벼움' 을 예상하실 수 있겠습니다.


[제품 사이즈 안내]

유림제화 사루비아 구두골, 240mm 부터 280mm 까지 5mm 단위로 제작할 수 있습니다.
앞코 형태와 발볼, 발등의 폼이 평범한 형태입니다. 일반 정사이즈로 제작됩니다.




동일한 디자인의 검정색 제품도 함께 제작하고 있습니다.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List

Q&A

글읽기 권한이 없습니다.

 "19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출입을 금합니다!

성인인증 하기

상품 Q&A
no subject name date
공지 게시판 이용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콘스콜라 2019-09-15
공지 5,000원 무통장입금 할인 안내 콘스콜라 2014-09-04
공지 내발에 잘맞고 편한 구두 사이즈, 체크 방법 콘스콜라 2014-10-03
공지 개인 맞춤 주문 안내 콘스콜라 2014-10-03

Write List


맨위로